9월, 2008의 게시물 표시

도와주세요! 팀장이 됐어요

이미지
9월 5일에 산 책인데 읽는데 한달이 안 걸린 책은 이 책이 처음인 듯 합니다. 워낙에 책 읽는 속도도 느린데다 지하철에서 출 퇴근시에만 읽는 상태였기 때문에 기존에 읽었던 2권의 책보다는 정말 많은 발전 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물론 '30원'은 빼구 말이죠 ㅎㅎ

7월에 나온 이 책은 저도 모르게 확 땡기는 제목에 이끌려 사고 말았는데 알고 봤더니 많이는 아니지만 주변에서 나름 이슈화 된 책이었습니다. 전 읽다보니까 주변에서 저도 읽는 걸 보고는 말을 해줘서 알게 되었죠. 크게 1부와 2부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1부는 덫에 걸린 프로젝트에서 한 초보 팀장이 겪어 나가는 내용을 소설로 풀어 낸 것이고 2부는 초보 팀장이 알아야 할 관리 기법들을 설명을 하고 있습니다.

소설 부분은 정말 재미있게 읽어 나갔습니다. 프로젝트는 계속 고객의 요구사항이 바뀌는 상황이고 거기에 팀원들과의 의사소통이 잘 안된다고 생각하고 있는 초보 팀장...  상위 관리자는 도움은 안주고 오히려 찍힌 상황하며 프로젝트 진행은 뎌딘 상태... 뭐 하나 제대로 풀린 상황이 아닌 이 것을 소설에서는 '구루' 라는 사람의 조언과 그 조언을 바로 잘 활용하는 팀장의 내용으로 이루어 집니다.

코드에서 나쁜 냄새가 난다면 리팩토링을 하듯이 나쁜냄새가 나는 관리를 리팩토링 해 나가는 내용이었습니다. 정보방열기, 책임간분담, 일정에 가시성 부여, 효과적인 의사소통, 지속적인 통합, 스탠드업 미팅 등을 해나가면서 꼬인것들을 하나씩 풀어 나가는 초보 팀장의 모습을 그려주고 있습니다. 읽어 나가면서 저도 아직 한참 멀었구나 생각이 들기도 했었습니다 ㅎㅎ.

2부는 소설로 이루어진 1부의 연장선상에서 관리기법을 하나씩 소개해 줍니다. '실수를 대하는 조직의 자세', '리더십의 기초', '문제는 1개 답은 N개', '팀장과 팀원이 충돌할 때', '게으른 팀장이 일정을 지연시키다' 등 주옥? 같은 내용들이 많이 있습니다.

30원 물리학자 박홍이의 카툰 아포리즘

이미지
잘 기억은 안나지면 몇년전?-.- 강컴에서 도서를 구입하면서 이벤트로 같이 딸려온 책으로 알고있다. '나는 프로그래머다'를 읽고 다음으로 뭘  볼까 고르던 차에.. 어라 좀 얇은게 금방 읽을 수 있겠구나 싶어서 읽어보았다.

물리학자분이 쓴 책이라 좀 어려운 내용이 있지 않을까 싶었지만 막상 펼쳐보니 카툰과 짧은 내용의 글들로 채워져 있었다. 살아가는데 있어서 삶의 진리를 깨우쳐 주는 내용들이라고 할까?

좋은 내용들이 많았다. 그중에서 죽음과 관련지어서 나온 내용들이 많았지만, 그리 무겁지는 않은 내용들이었다. 예를 들자면 책 제목이 30원 이듯이 첫 프롤로그가 '30원을 가지고 가는 인생' 인데 이 부분부터 뭔가 포스를 느꼈다. 저승 가는 노자를 보내주는데 10원 하나 넣고 천 냥이요, 또 하나 넣고 이천 냥이요, 또 하나 넣고 삼천 냥이요 한단다. 결국 인생은 30원을 가지고 가는 것.. ㄷㄷ

100페이지가 약간 넘는 내용중에 반이 그림이고 반은 진리를 알려주는 내용 또 거기에 반이 영어로 되있어서 나중에 영어로 한번 더 읽어봐도 괜찮을 것 같다. 지금은 한글 부분만 읽어 봤다능 ㅋㅋㅋ 아무튼 뭔가 각박한 삶에서 뭔가 잠시 휴식이 필요한 분들은 읽어보길 추천한다.

나는 프로그래머다

이미지
'사랑하지 않으면 떠나라'를 읽고 난 후 본 책이다. 비교적 다른 사람들보다 늦게 읽었다고 볼 수 있다... 뭐 정신을 이제야 차리고 책좀 보기 시작한지 얼마 안 되었으니까;;;

7명의 IT 업종 종사자들의 업계에 도전 했을 때부터 현재까지의 그냥 그 사람들이 격은 내용이 나오는 이야기... '무결점에 도전하는 아름다운 사람들의 이야기' 멋지다~ 7명들 모두 시작이나 중간에 처했던 상황들이 당연히 다르다.. 왜냐하면 종사하는 곳이 다 다르기 때문이다. 뭐 같은 업종에 종사해도 그런 상황들은 다르기 마련이지만... 웹, 임베디드, 게임개발자, 전산실 등에서 활약을 하시고 하셨던 선배 개발자 님들..

이중에서 거진 다 대부분이 공감이 가지만 특히나 뭐니뭐니 해도 같은 게임 개발자로 더 공감가는 김용준씨의 내용이 와 닿았다. 강사시절 이야기나 게임 개발자라면 꿈꿔올 벤처기업을 차려서 자신만의 게임도 만들고팠던 내용들... 하지만 실패도 하고 다시 일어서는 모습.

그와는 반대로 데이터 아키텍트 부분은 좀 어려웠다고 해야할까? 난 클라이언트이고 서버와 관련이 많은 DBA 등의 내용들이 나오면서 다른 내용들과는 다르게 너무 기술적인 용어와 설명들로 가득차 있었다. 마치 기술서적을 일는 듯 한 기분은 나만 느낀 것 이었을까?

지금은 이 7명의 선배분들이 시작했던 시대의 열약했던(모뎀으로 인터넷을 한다던지, 프로그래밍을 독학을 한다던지) 환경이 아닌 아무나 이제 인터넷을 할 수 있고 자료는 널려있는
이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는 정말이지 축복받은 사람들인 것 같다.

마지막으로 이 책은 IT 업종에 도전해 보고 싶은 사람들에게 추천한다. 미리 선배들의 지나온 역경과 그 안의 메세지?를 알고 싶다면 미리 한번쯤 봐야할 책이다. 과연 IT업계에서 뭘 해야 할까 고민한다면 이 책은 좋은 나침반 역활을 해줄 것이다.

나도 이런 무결점에 도전하는 아름다운 사람들중에 한명이 되도록 노력해야겠다!

사랑하지 않으면 떠나라!

이미지
첨으로 끝까지 책을 다 본 책...사랑하지 않으면 떠나라!... 사실 군대 있을 때 읽은 소설이 있긴 하지만 그런것들을 제외하고 완독한 교양서적은 이게 첨이다 ㅎㅎ;; 책 제목만 봤을 때는 이 무슨 소설책 같은 분위기를 풍기지만 엄연히 IT 교양서적이다.

08년 초.. 난 슬럼프라고도 할 수 있는 상태에 빠져있었다. 새로운 도전에 대한 두려움과 현재 내가 뭘 하고 있는거지? 지금까지 뭘 해온거지? 와 같은 생각들... 여러가지가 잡 생각들이 날 괴롭혔던 시기였다. 그러던 중 찾게 된 책이 이책이다.

개발자들의 자기 계발과 경력 관리를 위한 52가지 실천 가이드라 부제에도 있듯이 차드 파울러라는 사람이 순수 개발자에서부터 관리자의 위치까지오면서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경력관리에 대한 내용을 전개해 나간다. 특이 경력사항으로 재즈 연주자였던 그는 재즈연주와 연관지어서 소프트웨어 개발자의 경력 관리에 대해 이야기 한다. 막상 2가지가 다를 듯 과연 연관성이 있을까도 싶었지만 책을 읽어 나가면서 많은 비슷한 점을 알게 되었다.

지금은 책을 읽고 난 후 5개월만에 글을 쓰는거라 책 내용들이 잘 기억이 안나지만..-.- 내용은 읽다보면.. 다 읽고나면 그냥 일반적인 그리고 누군가 옆에서 말했다면 알만했을 내용들이다. 하지만 책을 읽고나면서 다시 한번 상기를 해보는 것도 좋았고, 무었보다도 실천가이드 항목이 따로 있어서 고대로 한번 실천도 해본적도 있고 재미있었다. 이 책으로 인해 나도 오픈소스라는것을 한번이라도 거뜰떠도 보았다

내 마음가짐이나 행동에도 작은 변화가 있었다. 업무시간에는 8시간 집중을 해볼려고 노력하고 있으며 팀원들에게도 항상 강조 한다. 관리나 사람들과의 의사소통 부분에서도 지금것 해왔던것과는 다르게 즉.. 좋은게 좋은거라고 ㅎㅎ 작은 변화를 시도해 보고 있다. 그 동안 못했던 공부도 조금씩 해가고 있으며 이 책을 처음으로 해서 책도 꾸준이 읽어 나갈 생각이다. 사실 올초까지 GP2X로 출 퇴근길에 영화, 드라마만 봐왔었는데 이게 가장 큰 변화라고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