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008의 게시물 표시

행복한 프로그래밍

이미지
사실 이 책도 다 읽은지 한 3주정도 지난 듯 합니다. 귀차니즘? 때문에 이제야 포스팅을 하게 되네요 ㅎㅎ;

다음부터는 미루지 않고 올려보도록 노력해 봐야겠습니다.

책 제목에 프로그래밍이라는게 들어갑니다. 어려울까요? 아닙니다. 책 뒷 표지에도 있듯이 필자분은 '프로그래밍'이라는 명사를 강조하실려고 한게 아니라 '행복한' 이라는 형용사 부분에 중점을 두셨다고 합니다. 즉 부제에도 있듯이 컴퓨터 프로그래밍이라는 것 안에 있는 미학을 전해주시려는 의도가 있다고 할까요?

사실 책을 읽기전 '행복한 프로그래밍' 이라는 제목만 보고 이런저런 생각을 하기도 했습니다. 프로그래밍에 미학이 있나? 부터 시작해서 나에게 있어서 프로그래밍이 과연 행복한가? 등등 말이죠. 사실 98년도인 대학 새내기 시절과 03년도 게임스쿨 다닐때, 그리고 직딩인 04년~06년 약 2년차 정도까지는 나름 행복했다고, 행복했었다고 믿고 싶은 시절이긴 했습니다. ^^; 지금은? 한번의 슬럼프도 지나가고 이제 좀 정신차리고 부랴부랴 공부도 한다고 설치고 있고 그래서 요즘 책도 읽고 있고 뭐 그런 상황입니다. 요 책도 03년도에 나온건데 이제서야 읽게 된...ㅎㅎ;

잠시 내용이 다른곳으로 빠졌군요;;; 처음에 책이 어렵지 않다고 했는데 실제로 관련 프로그램 Code가 나오는 것도 아니구요. 물론 한 단원이 끝날때마다 나오는 알고리즘 등이 머리를 좀 아프게 할 수는 있지만 그리 큰 부분은 아니라고 보여집니다. 사실 저도 알고리즘 부분은 읽지 않고 패스 했네요 ㅎㅎ;; 나중에 읽어봐야 할 듯 합니다.

프로그래머가 느끼는 프로그래밍의 미학적인 부분의 확인을 위해 필자분은 비트나, 알고리즘, 해킹 등의 원론적인 내용이 될 뻔한 것들을 그리 어렵지만은 않게 풀어 나가셨습니다. 비트라는 개념이 어떻게 어느 수학자의 손을거쳐 시작했고 발전했는지 등의 내용들이나 알고리즘과 해킹의 오묘하고 절묘한 부분의 내용들...한 번 읽어보면 프로그래밍 내적인 부분과 외적인 부분에서의 공감할 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