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009의 게시물 표시

어느 독서광의 생산적 책읽기 50

이미지
요즘들어 책을 읽고 나면 그리 오래 기억에 남지도 않는듯 하고 뭔가 다른 것에 책읽기의 영향력이 미치는 것도 없는 듯한 이러저러한 생각을 가지고 있던 중 이벤트 도서로 이 책이 선정되어 바로 질러주시고 드디어 완독을 했네요.

책은 총 4부로 나누어 지며 1, 2부에서는 책읽기 어떻게 하라는 방법과 하면 안되는 방법들의 설명을 이루고 있습니다. 

1부의 내용들 중 특히나 자신만의 밑줄을 그어가며 책을 읽으라는 부분은 공감이 가는 부분이더군요. 저도 사실 책에 밑줄을 그어가며 보던 스타일 이었는데 어느날 갑짜기 밑줄을 안 그어갔죠. 하지만 이 책을 읽고나서는 이 책부터 다시 밑줄을 그어가며 읽고 있습니다. 또하나 그 밑줄을 그어가며 갠히 다른 사람의 의식을 생각할 필요가 없다는 것도 이 책은 말해주고 있죠. 사실 지하철 등에서 책 읽어가며 밑줄을 그어가는게 여간 옆 사람들의 눈치가 보이기는 하더군요. 하지만 남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던 자기가 중요하다거나 키 포인트가 될만하다고 생각하면 밑줄을 그어주는게 맞다고 봅니다.

또하나 외출을 하던 출근을하던 언제나 책을 들고다녀라 라는 부분이 있습니다. 필자분은 책을 읽지 않더라도 꼭 2권씩은 가지고 다니셨다고 하더군요. 저도 요즘은 꼭 1권은 가지고 다닙니다. 출, 퇴근에 읽을 책이죠. 필자분은 정말 독하신듯 하더군요. 술자리등에도 책을 가지고 나가시는듯 해보이며 그래서 여러가지 구박을 받곤 하신답니다. 하지만 이런 책을 늘 끼고 다니는 행동들이 마음의 안정감을 준다는 말에 저는 아직 그 정도까지 도달은 하진 못했지만 어느정도 수긍이 가긴 합니다. 그래서 저도 책을 메일 들고 다니죠. 아.. 술자리등은 빼구요^^;

그리고 학창 시절 책을 읽고 독후감을 쓰듯이 독서의 결과물을 차곡차곡 쌓아가라는 부분이 있습니다. 제가 지금 이렇게 책을 읽고 블로그에 서평을 남기듯이 말이죠. 요즘은 여러 블로거분들이 이렇게 자신의 생각이나 느낌들을 블로그 글로 정리들을 많이하고 계시죠? 이렇듯 책도 읽은 후 느낌이나 자신만의 생각들을 정리해서…

error LNK2005가 또 날 괴롭히는구나

프로그래머들이 제일 싫어라 하는게 아마도 링크에러지 싶습니다. 그게 아까 저에게 찾아와서 저를 막 괴롭히더군요. 30분넘게 씨름한 끝에 해결은 했습니다.

총 3개의 모듈과 1개의 exe로 구성된 솔루션인데요. 2번째 모듈에서 링크 경고를 뿜어주시더군요.


2>Image.obj : warning LNK4006: "public: __thiscall Core::RefCount::RefCount(void)" (??0RefCount@Core@@QAE@XZ)이(가) RenderDevice.obj에 이미 정의되어 있습니다. 초 정의가 무시됩니다.

뭐 일단 경고라서 그냥 넘어가고 쭉 컴파일이 됩니다. 근데 왠걸.. 마지막 실행파일놈이 링크에러를 뿜더군요.


4>1MakApp.obj : error LNK2005: "public: __thiscall Core::RefCount::RefCount(void)" (??0RefCount@Core@@QAE@XZ)이(가) 1Mak.obj에 이미 정의되어 있습니다.
4>application.lib(AppBase.obj) : error LNK2005: "public: __thiscall Core::RefCount::RefCount(void)" (??0RefCount@Core@@QAE@XZ)이(가) 1Mak.obj에 이미 정의되어 있습니다.4>driver.lib(RenderDevice.obj) : error LNK2005: "public: __thiscall Core::RefCount::RefCount(void)" (??0RefCount@Core@@QAE@XZ)이(가) 1Mak.obj에 이미 정의되어 있습니다.
4>C:\MyProject\Debug\1Mak.exe : fatal error LNK1169: 여러 번 정의된 기호가 있습니다.
========== 모두 다시 빌드: 성공 3, 실패 1, 생략 0 ==========

아놔 승질나게 시리!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