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009의 게시물 표시

CEO 안철수, 영혼이 있는 승부

이미지
아.. 키를 잘못눌러 거진 다 쓴걸 다 날리고 다시 쓰네욤 미쳐;; 아 다시 쓰기 막 싫어지는...ㅜ.ㅜ

2009년 마지막으로 완독하게 된 책은 우리 안씨집안 행님?인 안철수형님이 저자이신 'CEO 안철수, 영혼이 있는 승부'가 되겠습니다.

얼마전 무릎팍도사에도 출연을 하셔서 온 국민의 사랑?을 온몸으로 받으셨더랬죠. 그때 말씀하셨던 책을 앞 표지부터 뒷 표지까지 한 글자 안 빼놓고 읽는 습관하며 단란한 주점이 뭔지도 모르시는 천진함등이 고스란히 모두 책에도 있더군요. 그래서 저도 이분에 대한 마음이 팍팍! 꽂혀버렸습니다! 존경스럽네요!!

책은 과거 안연구소 설립 전 시절인 의사와 한명의 개발자 시절부터 설립후 회사에서 개발자의 역활과 CEO의 역활을 동시에 수행해 나가면서의 고난과 역경을 이겨나가는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것을 토대로 벤처기업가의 정신이란 어떤것이다라고 설명하려고 하는 책이죠.

벤처기업은 그 기업의 '핵심가치'와 '비전'이 있어야한다고 강조하십니다. 그래야 그 기업은 영혼이 있는 기업이라고 말하죠. 안연구소는 다행히 초반 설립시절 핵심가치와 비전이 맞는 뜻있는 사람들끼리 모여서 설립이 되었다고 하네요. 그것을 점점 구체화하고 시스템화해서 모든 회사 직원들이 다같이 공유하고 인지하며 공감가게 만들었다고 합니다. 물론 모든 직원들에게 다 같이 공감가고 인지하게 하는 것은 힘든일이죠. 다들 자란 환경이나 생각하는 비전등이 다 다를테니까요. 안철수 연구소는 다같이 함께 나아갈 길을 제시하고 이 제시에서 끝낸것이 아니라 이끌땐 이끌고 또한 원칙에 따라 평등한 기회와 공정한 분배를 통해서 사원들 스스로가 동참하게 잘 이끌고 간듯합니다.

회사가 어느정도 크고 발전한 상태가 되면 회사가 잘할 수 있는 제품에서 비슷한 영역의 확장도 잊지 말라고 하십니다. 여기서 중요한것은 문어발식 확장이 아니라 기존 제품을 잘 유지보수하면서도 다른 작업에 대한 기반이 튼튼한 상태에서 시도를 한다는 것이겠죠. 예를 들어 기존에는 V…